posted by silverstone236 2015.09.02 14:11

군대 갔다와야 사람된다? 2015년 국회에서 이런 토론회가…

 

제일 먼저 이명박 이 인간부터 군대갔다 와서 사람되어야 하는 것 아닌가?


육군 장성 출신인 새누리당 한기호 의원이 1일 '군대 갔다 와야 사람 된다!'는 제목의 토론회를 국회에서 열었다. 당초 토론회 취지는 제목과는 달리 '군 준비테세와 인성교육을 어떻게 조화할 것인가에 대한 논의'였다. 하지만 토론회 축사에 참여한 국회의원들이 "'군대 갔다 와야 사람된다'는 말은 딱 맞는 말이다", "군대는 사람만드는 조직일 수밖에 없다. 민간 기업은 못한다" 등의 발언을 해 군대에 다녀오지 않은 사람들에 대한 차별 논란이 예상된다.

 

비키니 권성동·누드 심재철… 국회에서 이런 짓 하는 인간들이 '군대 갔다 와야 사람 된다'는 말을 지껄이고 있으니…  


이날 토론회에는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 권성동 전략기획본부장, 김진태, 이군현, 심재철, 이한성, 이현재, 홍철호, 장정은 의원과 새정치민주연합 김춘진, 백군기 의원 등이 참석해 이중 일부 의원들이 축사를 했다.

 

 

참 사람 같지 않은 사람 한기호 새누리당 의원. 한번 더 군대 갔다 와야 할 판?


새정치민주연합 김춘진 의원이 가장 먼저 입을 열었다. 김춘진 의원은 "인성교육은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며 "군대 갔다오지 않으면 사람이 아니다. 사람이 되려면 군대를 가야한다. 저도 전적으로 동감한다"고 말했다.

 

 군대 갔다 와서 사람 됐을텐데 이런 망언을…김진태 새누리당 의원


새누리당 심재철 의원은 "'군대 갔다 와야 사람 된다"는 말은 딱 맞는 말"이라며 "나이 드신 분들은 예전엔 군 생활했던 분들은 체험적으로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대표적인 사람 아닌 사람? 황교안 국무총리·가수 유승준


새정치민주연합 백군기 의원은 "제목부터가 한기호 의원다운 (토론회)제목"이라며 "군생활 모두가 교육의 장이다. 군대와서 커피한잔 마시고 싶어도 참아야 하고 애인 만나고 싶은 것 참아야 하고 핸드폰 참아야 하는 등 자기 통제를 해야 한다"며 "군 생활 전체가 인성교육이다. 이것이 곧 사람 만드는 조직일 수밖에 없다. 민간기업에서 절대 그렇게 못한다. 청문회 때마다 군 안 간 이야기 들으면 씁쓸하다"고 말했다.



<출처 : 경향신문>


 

posted by silverstone236 2015.09.02 13:44

[영상] '청와대 진돗개 이름?'…따가운 국민시선

 

 

박근혜 대통령이 지난 30일 청와대 관저에서 키우던 진돗개 희망이가 낳은 다섯마리 새끼의 이름을 지어 달라고 페이스북에 글을 올렸다.

 

 

박근혜가 휴가 중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중국 청년의 편지…"대통령은 저의 우상으로 격려가 돼 주셨다. 사람이 스스로 강해져야 하고 자신감과 용기가 있어야 한다는 것을 깨닫게 했다"고 적었다. 



이에 대해 축하 댓글을 달며 이름을 지어준 사람들도 많았지만 불편한 심기를 드러낸 이들도 적지 않았다.

 

 

 

 

 

 

 

 

 

 

 

 

 

 

 

 

posted by silverstone236 2015.09.02 13:38

[영상] '생일 축하 송' 원곡 발견…저작권 해제되나?


50년만에 원본 악보 발견…유치원 교사 자매가 만든 '아침 인사' 노래

 

 

전세계인 모두가 아는 노래가 있다면 단연 '생일 축하(Happy Birthday to you)' 노래일 것이다. 이 유명한 '생일 축하'를 누가 작곡했는지를 놓고 수십년간 저작권 논란도 지속돼 왔다.

 

 

이런 가운데 미국의 한 대학 도서관 사서가 이 노래의 원안으로 알려져 있는 곡의 오래된 악보를 발견해 화제가 되고 있다.

 

 

2일(현지시간) 로이터 통신에 따르면, 미국 켄터키주의 루이빌대학 도서관 사서인 제임스 프로셀은 '생일 축하' 노래의 원안으로 알려져 있는 '모두에게 아침 인사를(Good

Morning to All)'이라는 곡의 악보 원본을 찾았다. 지금까지 발견된 적 없었던 유일한 자료다.

 

 

로이터 영상 속에서 피아노 연주자는 '생일 축하'와 '모두에게 아침 인사를'을 번갈아 연주하며 두곡을 피교해 본다.


프로셀은 "들어보면 비슷한 점을 느낄 수 있지만, 성조 등 다른 점도 많다"고 말했다.

 

 

이 악보는 루이빌 지역 토박이인 밀드레드 힐 소유의 오래된 스케치북에서 발견됐다. 힐은 유치원 교사였던 언니 패티와 함께 아침에 학생들을 맞이하는 노래인 '모두에게 아침 인사를'을 썼고, 1893년 이 곡을 포함한 동요집을 출간했다. 이후 이 곡의 2절이 '생일 축하' 노래로 널리 퍼져나갔다고 알려져 있다.


이후 1950년대에 이들 자매의 친구 한 명이 이 곡의 악보 원본을 포함한 스케치북 등을 루이스빌대 도서관에 기증했다. 하지만 제대로 정리되지 않은채 지난 수십 년 동안 방치됐다가 이제야 발견된 것이다.


한편 '생일 축하'는 지난 수십년 간 저작권 문제로 논란을 겪어왔다. 현재 이 노래의 저작권은 워너뮤직그룹이 갖고 있다. 지난 1953년 서미사에 의해 저작권이 확립됐는데, 이후 워너그룹이 서미사를 인수했기 때문이다. 워너그룹이 매년 '생일 축하'의 저작권료로 얻는 수입은 무려 200만달러(약 23억 5000만원)에  이른다.


이에 일각에서는 꾸준히 '생일 축하'의 저작권이 해체됐다고 주장했다. 2013년 일부 음악가와 영화감독 등 예술가 집단은 워너그룹을 상대로 저작권 수입을 반환하라는 소송을 걸기도 했다.


이런 가운데 힐 자매 악보의 원본자료가 발견된 것이기 때문에, 향후 저작권 관련 소송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도 관심이 모아질 전망이다.


대학 측은 힐의 악보를 디지털화 해 공식 자료로 만드는 한편, 2016년 힐 자매가 쓴 곡들을 갖고 음악회도 열 계획인 것으로 전해졌다.



<출처 : 노컷뉴스>